세계일보

검색

엑소 첸 “쿤타킨테 아니야?”… 흑인 비하 논란

입력 : 2018-04-17 11:25:51 수정 : 2018-04-17 11:25: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흑인을 비하한 듯한 엑소 첸의 발언이 논란이다.

첸은 지난 14일 방영된 ‘V라이브 토요일은첸백시’를 통해 멤버 백현, 시우민과 보드게임을 벌였다.

멤버들은 보드게임에서 진 사람에게 벌칙으로 우스꽝스러운 분장을 하기로 했다.

백현은 게임에 진 첸에게 립스틱으로 입술 주위를 진하게 그렸다. 화면을 통해 자신의 모습을 본 첸은 “이거 쿤타킨테 아니야? 쿤타킨테. 마이콜 같은데”라고 소리쳤다.

첸이 말한 ‘쿤타킨테’란 아프리카에서 미국으로 처음 끌려온 흑인노예를 말한다. 1977년 퓰리처상을 수상한 소설 ‘뿌리’의 주인공이기도 하며 억압당하고 착취당했던 흑인을 상징한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쿤타킨테는 흑인을 비하한 말 중 민감한 부분인데...” “빠른 사과 필요할듯” “우리나라 위안부를 조롱한거나 마찬가지다”등 첸의 실수를 질책했다.


이종윤 기자 yagubat@segye.com
사진=V 라이브, 영화 ‘뿌리’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