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승적으로 긍정 검토"… 文·MB 평창서 만날까

입력 : 2018-01-30 18:54:48 수정 : 2018-01-30 22:41: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는 3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이명박(사진) 전 대통령 사무실로 한병도 정무수석을 보내 이 전 대통령에게 평창동계올림픽 초청장을 직접 전달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청와대는 그동안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사를 놓고 이 전 대통령 측과 갈등 양상을 보여왔다. 그럼에도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는 별개인 만큼 이 전 대통령을 공식 초청하는 것이다.

현재 전직 대통령 가운데 예우를 받을 수 있는 사람은 이 전 대통령뿐이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은 12·12 사태와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혈 진압 등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아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을 수 없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대승적 차원에서 결정하기로 했다”며 초청장이 도착하면 최종 결정하되 일단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