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파 속 김소현 수중촬영 논란…감독 "액션배우가 촬영"

입력 : 2018-01-26 09:20:16 수정 : 2018-01-26 09:20: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의 수중촬영 현장. 출처=온라인커뮤니티

배우 김소현이 한파 속 입수 촬영을 해 팬들의 우려가 전해진 가운데 문준하 감독이 ‘액션배우’가 촬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소현이 수중 촬영을 하고 있다는 내용의 사진이 공유됐다. 사진에는 한복을 입은 한 여성이 물속에 들어가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서울의 최저기온은 영하 16도로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한파 속에서 촬영을 해야 했나”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이에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KBS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제작발표회에서 문준하 감독이 수중 장면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배우 김소현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월화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윤종 기자

문 감독은 “김소현 씨는 지난 1일 미리 촬영을 마쳤고 아무래도 겨울이라서 물에 빠지는 장면을 찍을 때 걱정이 많았다. 그때도 안전 장비와 체온 보호를 위해서 캠핑카도 배치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어제 촬영한 것은 조금 모자라는 분량이 있어서 찍었고 김소현이 아닌 액션 전문 배우가 촬영했다. 딱 1회만 찍었다. 드라마 현장은 우리의 삶이고 당연히 안전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소현, 윤두준이 출연하는 KBS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는 오는 29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