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충남 인구 2035년 241만명 된다

2015년 인구총조사 기반 변화 예측 / 30만명 늘어나… 홍성은 1.4배로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1-02 21:54:19      수정 : 2018-01-02 21:54:19
충남 인구가 2035년 현재 211만명보다 30만명이 늘어난 241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충남도는 2015년 인구총조사 결과를 기초로 통계기법을 통해 2035년 인구변화를 예측한 추계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추계 결과에 따르면 2035년에는 공주를 제외한 모든 시군에서 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홍성은 1.4배나 늘어 12만8000명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시·군별 인구 순위는 천안, 아산, 서산, 당진 등의 순으로 높다가 2026년을 기점으로 당진이 서산을 앞지를 것으로 전망됐다. 시·군별 인구변화를 살펴보면 천안, 아산, 서산, 계룡, 당진을 제외한 시군의 경우 출생아보다 사망자가 많은 자연감소가 2035년까지 지속되고 서산, 당진도 각각 2032년과 2034년부터 자연감소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됐다.

대부분의 시군에서 전출자보다 전입자가 많아 인구의 사회적 증가분이 자연적 감소분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됐다. 권역별로는 도내 북부권 인구가 2015년 127만 7000명(60.7%)에서 계속 증가해 25만명가량이 늘어 152만3000명(63.2%)에 이르는 북부권 인구 집중이 지속될 전망이다.

생산가능인구 100명당 고령인구를 의미하는 노년부양비의 경우 대부분의 시군에서 2배가량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서철모 충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앞으로 도와 시군은 도정 주요정책과 중장기 계획을 수립할 때 인구추계 결과를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성=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