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CGV, 중국 100호점 개관…“목표는 TOP 5”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1-03 03:00:00      수정 : 2018-01-02 10:20:32
중국에 CGV 영화관 100호점이 개관했다. 이로써 CJ CGV는 중국 진출 11년만에 또 한 번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CJ CGV는 지난 12월30일 중국 상하이 바이위란 광장에 중국 100호점 ‘CGV상하이 베이와이탄’을 개관했다고 2일 밝혔다.

상하이는 2006년 글로벌 1호점 CGV상하이 따닝이 문을 연 곳이다. CGV상하이 베이와이탄은 CGV가 상하이에 여섯 번째로 오픈한 극장으로 4DX, IMAX, 골드클래스 포함 8개관 1330석을 보유했다. CGV가 꾸준히 선보였던 ‘컬처플렉스’를 콘셉트로 다양한 특별관과 고품격 서비스를 통해 프리미엄 극장 브랜드로 자리매김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극장 오픈으로 CGV는 상하이·베이징·광저우·선전 등 48개 도시에 총 100개 극장, 793개 스크린을 갖추게 됐다.

중국 영화전문매체 엔트그룹(Entgroup)에 따르면 CGV는 2017년 말 중국 내 박스오피스 기준 극장 7위 사업자다. 2012년 말 22위에서 15계단 뛰어올랐다. 시장 점유율은 2014년 말 2% 수준에서 3%까지 끌어올렸다. 중국 시장에서 300여 개 멀티플렉스 사업자가 치열하게 경쟁 중인 것을 감안하면 매우 가파른 성장세다. 극장 운영 효율의 지표라 할 수 있는 스크린당 매출 면에서는 중국 상위 10개 극장사업자 중 1위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4300만명이 CGV를 찾았다. 전년도 3700명에 비해 크게 성장한 것으로 올해는 5000만 관객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CGV측 전망하고 있다.

CJ CGV 중국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장경순 상무는 “CGV 중국 100호점 오픈을 기점으로 규모의 경제를 통한 성장 가속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며 “올해 중국 시장 조기선점과 안정화를 통해 중국 시장 TOP 5를 목표로 빠르게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