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청소년 도박문제 대안 마련 심포지엄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7-11-29 08:02:05      수정 : 2017-11-29 08:02:04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원장 황현탁)는 28일 국회 헌정기념관 2층 대강당에서 이철규 자유한국당 의원,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도자 국민의당 의원과 함께 청소년 도박문제 대안 마련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관리센터에 따르면 도박문제로 접수 및 상담을 받은 청소년은 2014년 65명에서 2015년 120명, 2016년 302명으로 해마다 빠르게 증가하는 있으며, ‘2015 청소년 도박문제 실태조사’에서 약 14만 명(5.1%)의 재학 중 청소년이 도박문제 위험 및 문제군으로 조사된 바 있다. 또한 경찰청에 따르면 불법 인터넷도박으로 형사 입건된 10대 청소년은 2014년 110명에 그쳤으나 2016년에는 347명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황현탁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원장
그러나 학교 내 도박문제 예방교육은 2017년 10월 기준 전국 5,562개교 중 불과 6.9%인 381개교에서만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최도자 의원은 청소년 도박문제의 심각성에 주목해 예방교육 의무화 추진을 위한 학교보건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철규 의원과 박경미 의원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청소년 도박문제의 가파른 증가세에 우려를 표하고 미흡한 예방교육 실태를 지적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와 법무부, 경찰청 등 정부 부처뿐만 아니라 학계와 일선 교육현장, 청소년 정책 유관 전문가 등이 한 자리에 모여 청소년 도박문제의 실태와 함께 대안을 모색했다.

한편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는 사행산업 또는 불법사행산업으로 인한 중독 및 도박문제와 관련하여 예방·치유·재활 등의 사업 활동을 위해 지난 2013년 설립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국번 없이 1336으로 전화하면 365일 24시간 무료로 도박문제 전문 상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황온중 기자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