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계일보·공공의창 공동 조사]“국민, 언론을 기득권 집단으로 인식”

입력 : 2017-10-30 18:38:44 수정 : 2017-10-30 22:33: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타임리서치’ 박해성 대표 / “80%가 약자 대변 못한다 생각 / 국민 스스로 여론 만드는 시대"
“국민이 담론 권력(언론)을 ‘기득권 권력집단’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여론조사업체 ‘타임리서치’의 박해성(사진) 대표는 30일 “‘언론이 가난하고 약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잘 대변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모든 지역과 연령층에서 80% 가까이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국민이 정보를 스스로 찾아 학습하고 소통하면서 여론을 만드는 시대”라고 부연했다.

타임리서치는 세계일보·공공의창이 공동기획한 ‘공론화위 활동과 에너지정책에 대한 국민 평가’의 설문조사를 맡았다. 특히 이번 이슈는 정부와 언론의 공정성 논란도 거셌던 만큼 서울대와 협업해 양측의 공정성을 묻는 질문을 포함했다. “정부가 모든 사람에 공정한 정책을 펼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긍정적 답변이 51.5%, 부정적 답변이 45.6%로 팽팽했다.

-이번 조사가 갖는 의미는.

“사회적으로 중요한 의제에 대해 숙의민주주의 방식을 도입할 환경이 조성된 것으로 보인다. 민주적 절차를 마련하면 도출된 합의에 대해 구성원들이 기꺼이 승복할 수 있다는 ‘민주주의 효능감’에 대한 경험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오독, 자의적 해석 등 경계할 점은.

“원전 건설재개, 에너지정책 전환 여부는 정치적 사안이 아닌데 조사 결과는 정치 여론 지형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본인이 지지하는 정치세력의 주장이 내재화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향후 공론조사 도입에 83.2%가 공감했다. 공론화위 참여 인원은 소수여도 공론화 자체는 현안에 대한 국민 이해를 높이고 여론을 숙성시키는 과정으로 보인다.”

-‘모든 정책을 공론화로 결정할 것이냐’는 지적이 있다.

“대의민주주의가 늘 제대로 작동한다고 믿을 수 있을까. 국민이 권력을 위임한 지난 정부에서 추진한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대표적이다. 국민은 사회적 논란이 큰 정책에 있어선 여론수렴과 토론이 필요하다고 여기는 것 같다.”

-신고리 이슈에서 정부 지지층이 입장을 많이 바꿨다.

“통상은 정치세력이 지지자들이 원하는 쪽으로 흐르게 마련인데(포퓰리즘), 신고리 이슈는 정치세력이 지지자를 설득한 사례로 해석될 수 있다. 한국 민주주의에 좋은 경험이다.”

조현일 기자 con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