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엔 문서로 본 한국 재건사] "일제때 숙련 기술자 81% 일본인…한국인에 기술이전 거의 없었다"

입력 : 2017-10-23 20:27:57 수정 : 2017-10-23 21:44: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951년 유엔 노동자보고서/43년 한국내 조선인기술자 19%뿐/광복후 교육시설·강사 사실상 全無/식민지근대화론 반박 주요 근거로 일제강점기 한반도의 숙련기술자는 대부분 일본열도에서 건너온 일본인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숙명여대 글로벌거버넌스연구소가 발굴한 1951년 11월 20일 주한유엔민사지원처(UNCACK) 처장 W E 크리스트 미국 육군 준장이 작성한 문건 ‘고찰크 박사가 한국에서 수행한 한국 노동자 상황 조사연구’에 따르면 1905년부터 1945년까지 40년간 일본이 한반도를 강점하는 동안 숙련노동자와 기술자는 대부분 일본인이었다. 특히 식민통치가 극에 달한 일제강점 말기인 1943년 무렵 한반도 기술자 총 9852명 가운데 일본인이 7993명으로 전체의 81.1%를 차지했으며 한반도 출신(조선인)은 1859명(18.9%)에 그쳤다.

문서는 “섬유와 건축 관련 일부 노동자와 기술자가 한반도 출신으로 채워진 것은 사실이나 대부분 일본인 지시하에 일했던 하급 기술자였으며, 전문직 기술자는 모두 일본에서 직접 충원된 인원”이라고 밝혔다.

이 문서는 UNCACK에 파견된 벨기에 브뤼셀대 막스 고찰크 교수와 영국 노동부 G H 블루머 2명이 한국의 기술노동자 실태를 분석한 자료의 개괄적인 내용을 크리스트 준장이 미국 육군 제8군 사령부에 보고하는 형식으로 구성됐다.

보고서는 또 “1945년 일본이 한반도에서 철수했을 때 한국 기술자들을 교육할 시설이나 강사진이 거의 남아있지 않았으며, 이러한 상황이 계속된다면 한국인의 기술 수준은 더욱 열악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반도 내 숙련기술자 중 일본인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는 수치는 일제 강점 기간 일본에서 한반도로 기술이 이전되지 않았다는 방증이 될 수 있다는 평가다. 이번에 발굴된 사료가 일제 강점이 한국 발전의 토대가 됐다는 식민지 근대화론을 반박할 주요 근거가 될 수 있는 대목이다. 숙명여대 글로벌거버넌스연구소 이민룡 연구교수는 “그동안 학계에서는 일본이 한국민들에게 기술이전을 통해 한국의 근대화에 기여했다는 주장들이 적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유엔 자료를 보면 실상은 그렇지 못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박병진 군사전문기자 worldp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