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JYP 측, 연예기획사 최초 '퇴근후 업무지시 금지'

입력 : 2017-08-29 15:33:11 수정 : 2017-08-29 15:34: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가 연예기획사 최초로 ‘퇴근 후 SNS 업무지시 금지’를 이행 중이다.

퇴근 후 접속 차단권을 인정하는 법안이 봇물처럼 쏟아지는 가운데 연예계에도 JYP가 근무와 퇴근 후 사생활을 철저히 구분하는데 솔선하고 있다.

JYP 수장 박진영(사진) 대표 프로듀서는 최근 기획사 특성상 아티스트들이 늦은 밤에도 촬영·공연 등으로 활동하기는 하지만, 되도록 중요하지 않는 일에 대해서는 퇴근 후 업무지시 금지를 준수하도록 임직원들에게 당부한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JYP 측은 퇴근 후 업무지시는 사생활 침해는 물론 실질적인 노동시간 연장으로 직원들이 상당한 스트레스를 호소한다는 사회적 분위기를 감안, 이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직원수가 많은 A대형기획사는 문자메시지나 카카오톡 등을 통해 퇴근 후에도 시도 때도 없이 업무를 지시하거나 결제하는 경우가 많고 토·일요일에도 수시로 업무지시를 하는 바람에 직원들이 사생활 침해와 함께 주말을 반납하기 일쑤다. 

이 기획사 직원들은 겉으로는 불만 표시도 하지 못한 채 회사 방침을 따르고는 있으나 속으로 팽배해 있는 불만은 최고조에 달한 상태다.

JYP 측은 24시간 메신저에 갇혀 있는 SNS 폐해와 폐단을 없애기 위해 ‘퇴근 후 업무지시 금지’에 앞장서고 있다.

한편 국회에서는 근로시간 이외의 시간에 문자메시지, 카카오톡 등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업무 지시를 금지하도록 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