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소전력으로 얼굴인식 인공지능 시스템 개발

입력 : 2017-06-14 03:00:00 수정 : 2017-06-14 01:00: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이스트 유회준 교수 연구팀/0.6㎿로도 구현… 센서·칩 제작
알파고의 5000분의 1 전력으로도 얼굴을 자동 인식하는 인공지능 얼굴인식시스템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카이스트(KAIST) 전기 및 전자공학과 유회준(57·사진) 교수 연구팀은 1㎿ 안팎의 세계 최소 전력으로 구현하는 얼굴인식시스템 ‘K아이(K-Eye)’ 시리즈를 13일 공개했다.

최근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알파고 등 인공지능 기술을 경쟁적으로 발표하고 있지만 대부분 소프트웨어 기술이라 속도가 느리고 모바일 환경에서 구현이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올웨이즈 온(Always-On)’이라는 이미지 센서와 ‘CNNP’라는 얼굴인식 처리 칩을 개발해 이를 해결했다. 올웨이즈 온은 얼굴의 유무를 스스로 판단하고, 얼굴 인식이 될 때만 작동해 전력 소모를 크게 줄일 수 있다. 아날로그 프로세서가 디지털 프로세서를 제어해 선택된 일부 영역에서만 얼굴 검출을 수행하는 등 효율성도 뛰어나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