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洪은 모래시계 모델 중 한명일 뿐"¨송지나 작가 "사실 바로잡고 싶다"며

입력 : 2017-05-02 20:01:52 수정 : 2017-05-02 20:01: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준표는 모래시계 검사 모델 십여명 중 한명이었을 뿐이다"라고 모래시계 작가가 작심발언했다.

모래시계는 지난 1995년 SBS TV를 통해 방송돼 최고 시청률 64%를 기록하는 등 '귀가시계'로 불릴만큼 선풍적 인기를 모은 바 있다.

그동안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드라마속 박상원이 열연했던 '모래시계 검사' 모델로 널리 알려졌었다.

2일 모래시계 극본을 쓴 송지나 작가는 최근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소심한 지지 선언'이라는 글에서 "요즘 '모래시계의 모델이 되었던 검사'라고 주장하는 분이 계시는데 사실관계를 바로잡고자 한다"며 "그 분(홍 후보)은 '모래시계'를 집필할 때 취재차 만났던 여러 검사 중 한 분일 뿐"이라고 했다.

송 작가는 "당시 제가 만난 검사들이 대충 기억에도 열댓분. 그분들이 들려준 이야기와 각각의 캐릭터를 조금씩 취합해 만든 것이 강우석 검사"라고 했다.

홍 후보는 모래시계 신드롬에 힘입어 국회의원 선거에 나와 당선됐다. 이후에도 유세 현장에서 드라마 영상이나 배경음악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왔다.

송지나 작가-고(故) 김종학 PD가 손잡고 만든 '모래시계'는 1970~80년대를 배경으로 현대사의 소용돌이에 휩쓸린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박상원이 강직한 강우석 검사를 연기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