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일화 없다는 안철수 “낡은 양당 세력 부활”

관련이슈 2017 제19대 대선

입력 : 2017-05-02 18:07:42 수정 : 2017-05-02 21:55: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선거 아직 안 끝나… 미래 위한 투쟁” / 일부 의원들 “劉와 연대 추진해야” / 토론 후 전국 훑는 민심유세 나설 듯 바른정당 의원들의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측 합류 소식에 2일 국민의당은 출렁였다. 다른 세력과의 연대를 통해 구도를 바꾸지 않는 한 반전의 묘수가 없다는 목소리도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 하지만 안철수 후보가 직접 나서 이를 차단했다. 그는 “(국민이) 처음 저에게 기대했던 것이 무엇이었던가를 되새기며 새로 시작하듯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일정을 조정해 이날 오후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후보를 이기려면 반문재인 후보단일화하라는 얘기, 과장하지 않고 그동안 천 번은 들었다. 하지만 그럴 수 없었다”며 “더 좋은 정권교체를 하겠다고 했던 제가 표를 더 얻기 위해 단일화하는 것은 국민의 뜻이 아님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적대적 공생관계를 맺은 낡은 양당세력의 대결판이 부활하고 있다”며 “선거 아직 안 끝났다. 저 안철수, 변화와 미래를 위한 투쟁에 끝까지 나설 것”이라고 결의를 다졌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왼쪽)가 2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박지원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같은 메시지를 페이스북에 올린 데 이어 TV토론 준비를 위해 비워둔 시간을 쓰면서까지 안 후보가 이를 다시 강조한 것은 단일화론을 여기서 자르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절박함 때문이라는 게 안 후보 측 설명이다.

일부 의원들 사이에선 이날 ‘이대로 죽을 순 없다’며 다른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새어나왔다. 홍 후보와의 연대는 명분이 없지만, 오히려 바른정당 의원들 탈당으로 유승민 후보와의 연대 명분은 생긴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다. 이언주 의원은 기자들을 만나 “멋지게 죽을 생각만 해서는 안 된다”며 “지금이라도 바른정당 잔류파들과의 연대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카페꼼마에서 열린 2030 희망토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이재문기자

하지만 안 후보 주변에선 이번에야말로 단일화 논의로 흐트러지지 않겠다는 안 후보의 의지가 확고하다고 전한다. 마지막까지 ‘안철수다움’을 잃지 않아야 ‘기적’이라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안 후보는 토론이 끝난 3일부터 전국 방방곡곡을 샅샅이 훑는 집중 유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후보의 ‘자강론’이 흐트러지지 않는 선에서 김종인 공동정부추진위원장의 역할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현재로선 김 위원장이 당 밖에서 추진하는 기구를 통해 안, 홍, 유 후보를 하나로 묶어주는 역할 정도가 남아 있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