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탈당파 복당에 친박 맏형 서청원 "벼룩도 낯짝이~", 洪에 오히려 부담될까

입력 : 2017-05-02 15:46:50 수정 : 2017-05-02 15:46: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바른정당 내 비(非) 유승민계 의원 13명이 2일 바른정당을 1차로 탈당,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한 것에 대해 한국당 내 친박계 의원들이 "벼룩도 낯짝이 있다"라며 반발, 대선을 1주일 앞두고 홍 후보에게 득이 아니라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왔다.

2일 홍 후보는 탈당파 복당 움직임에 대해 "대선 때는 지게작대기도 필요하다"며 "이제 대통합이 돼 대선에 임하는게 좋지 않겠나. 서로 앙금이 있어서 내부에서 좀 언짢아 할 수 있는 분들이 있지만 보수대통합이란 차원에서 다시 들어오는게 좋다"고 환영했다.

반면 친박계 맏형인 서청원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명분도 설득력도 없다. 국민도 당원들도 납득하기 힘들다"며 "'벼룩에도 낯짝이 있다'는 속담이 있다.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라면 정치철학은 고사하더라도 최소한의 정치 도의는 지켜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강성 친박인 김진태 의원은 "이들을 입당시키는건 탄핵으로 상처받은 애국시민들의 마음에 소금을 뿌리는 일"이라며 "나갈 땐 자기들 마음대로 나갔지만 들어오는건 마음대로 안된다"고 했다.

윤상현 의원은 "선거의 유불리를 떠나 정치도의적으로 절차와 방법이 잘못됐고 보수표 결집에도 크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대통령 탄핵으로 상처받은 수많은 당원, 지지자들을 모욕하고 홍 후보에 대한 지지조차 명분을 잃게 하는 악수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