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근로자의 날’…서울 곳곳 집회 이어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17-05-01 16:53:04 수정 : 2017-05-01 16:53: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일 노동절을 맞아 서울 시내 곳곳에서 노동자 단체 등의 집회가 이어졌다. 낮 최고기온이 30도 가까이 올랐지만 주최 측 추산 2만명, 경찰 추산 1만명에 달하는 집회 참가자가 도로를 메웠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대학로에서 ‘2017 세계 노동절 대회’를 열고 △최저임금 1만원 실현 △비정규직 철폐 △재벌체제 해체 △노조 할 권리 보장 등을 정부와 19대 대선 후보들에게 요구했다.

1일 오후 2시 대학로에서 민주노총 주최 ‘2017 세계 노동절 대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2만명, 경찰 추산 1만명이 모였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대회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쫓아내고 맞이하는 역사적인 날이다. 이보다 더 큰 노동절 선물이 어디 있겠나”라며 이날 행사에 의미를 부여했다.

최 직무대행은 그러나 1987년 노동자 대투쟁 30주년을 맞이했음에도 “최저임금 노동자 500만 시대, 비정규직이 1000만명이 넘는 헬조선 세상이 됐다”며 “민주노총은 대선 직후 새 정부와 직접 교섭해 노동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대의원 대회를 통해 심상정·김선동 대선 후보를 전폭적으로 지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동절 집회에 참석한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왼쪽에서 세 번째)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오른쪽에서 세 번째).
1일 오후 1시55분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대학로 노동절 집회 현장에 도착한 모습.
집회 참가자들은 이날 ‘노조 할 권리를 상징하는 300여개 빨간우산 행진’, ‘최저임금 1만원을 요구하는 마트 노동자들의 카트 행진’ 등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앞서 오전 11시에는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공동행동’ 등 15개 청년 노동자 단체가 마로니에 공원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시급을 받는 청년 노동자들이 ‘꺾기’, ‘열정페이’ 등 신조어를 자조하면서도 첫 직장을 구하려 발버둥을 치고 있지만 끝내 절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19대 대통령 당선자에게 청년 노동 환경의 부조리함을 바로잡을 것을 요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