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북시민·사회단체 "사드배치 강행, 비용부담 강요 규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17-05-01 15:03:43 수정 : 2017-05-01 15:03: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북지역 4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사드 한국배치 반대 전북대책위원회’와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1일 전북도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도둑 배치를 강행하고 비용 부담을 강요하는 미국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미국이 도둑처럼 성주에 사드 핵심장비를 기습배치한 데 이어 트럼프 미 대통령이 사드배치 비용을 한국이 부담해야 한다고 강요하고 있다”며 “이는 미국이 박근혜 정권 부역자들과 손잡고 권력 공백상태를 악용해 국민적 동의와 합법적 절차 없이 진행한 것으로서 한국주권에 대한 중대한 침해행위”라고 반발했다.

전북지역 4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사드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국배치 반대 전북대책위원회’ 소속 회원들이 1일 전북도청 광장에서 가진 기자회견 도중 ‘사드 배치 강행과 비용 부담을 강요하는 미국을 규탄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동욱 기자
이들은 또 “사드 배치는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사일방어(MD)계획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서 우리의 국익과 안보를 희생해 그들의 절대적인 전략적 우위를 확보하려는 데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따라서 미국과 일본을 지키려는 한반도 안보와 평화를 위협하고 대한민국 주권을 심각히 침해한 중대 범죄행위인 만큼 즉각 철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선 후보들에 대해서도 “법적 근거도 없이 진행되는 사드 배치는 원천무효이자 불법인 데도 표를 얻기 위해 말을 바꾸거나 미국 눈치를 보는데 급급하고 있다”며 사드 배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