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투표용지 인쇄 시작, 누리꾼들…“단일화는 없나 보네”

입력 : 2017-05-01 01:18:32 수정 : 2017-05-01 01:18: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 KBS 방송화면 캡처

지난 달 30일 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용지 인쇄가 시작됐다.

이번 대선의 투표용지 크기는 가로 10㎝, 세로 28.5㎝로 역대 대선 중 가장 크다.

이 투표용지에는 등록을 마친 모든 후보의 이름이 기재되기 때문에 막판 후보 간 단일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15명의 후보 이름이 표기되지만 사퇴한 김정선 한반도미래연합 후보와 남재준 통일한국당 후보의 이름 옆에는 '사퇴'라는 글자가 표기된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MNN*****) 후보 간 단일화는 없나 보네” “(NMN****) 드디어 투표일이 다가오는구나” “(NBB*****) 어떤 대통령이 선출될지” “(아기동자****) 공정한 선거 기대해 본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슈팀 e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