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슈 플러스] "남자 선생님 만나고 싶어요"…초등교사 80% 여성

입력 : 2017-04-26 19:08:33 수정 : 2017-04-26 22:54: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년새 5%P↑… 중학교 70% 뒤이어/고교 12%P 늘어… 증가폭 가장 커/교육계 “성비불균형, 특단대책 필요” 서울 강서구에 사는 초등학교 5학년 이모(11)군은 지금까지 만난 담임 교사가 전부 여자였다. 지난해 같은 반이었던 친구가 올해 처음으로 남자 담임 교사를 만나 서슴없이 지내는 모습을 본 이군은 한편으로 부럽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남자 선생님과 지내는 게 어떨지 궁금하기도 했다. 이군 어머니(39)는 “내년에는 꼭 남자 담임교사를 만나 새로운 경험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초등학교를 찾은 예비 입학생들이 자신이 공부할 교실을 둘러보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초·중·고등학교 남·녀교사의 성비불균형이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 남·녀교사 비율 격차는 2006년 19.06%포인트에서 해마다 벌어져 지난해 33.64%포인트로 급증했다. 교단의 성별 쏠림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6일 입시업체 진학사가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서비스를 이용해 특수학교를 제외한 초·중·고교 교사의 성비를 분석한 결과 여교사 비율은 2006년 59.53%에서 지난해 66.82%로 10년 사이 7.29%포인트 증가했다. 그만큼 교단의 ‘여초 현상’이 심해진 것이다.


학교급별로는 지난해 초등학교 여교사 비율이 77.11%로 가장 높았고 중학교가 68.99%, 고등학교가 51.01%였다. 이를 2006년과 비교할 때 고교 여교사 비율의 증가 폭이 눈에 띄게 컸다. 고교 여교사 비율은 11.92%포인트 증가했고 중학교는 6%포인트, 초등학교는 5.14%포인트가 늘었다. 이는 교사가 타 직업에 비해 안정적이라 전통적으로 여성들이 선호하는 직업인 데다 교원 임용시험에서 ‘여풍’이 갈수록 거세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교대는 특정 성별 합격자를 모집인원의 75∼80%로 제한하고 있지만 초·중등 임용시험에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성비 제한을 두지 않아 여성 합격자가 압도적으로 많다.

교단의 성비불균형은 학생 입장에서 교육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뿐 아니라 육체적으로 힘든 업무가 소수의 남자 교사에게 과도하게 쏠리는 등의 문제를 불러온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은 “교직의 여초 현상이 심화함에 따라 남교사 할당제 등이 지속적으로 논의되고 있으나 이미 교대 선발 시 일종의 쿼터제를 실시하는 상황에서 이중혜택이라는 지적과 역차별 논란이 끊이지 않아 도입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밝혔다.

교육계에서는 교단의 성비불균형을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점진적으로 남교사 비율을 높여가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김재철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대변인은 “교사의 보수를 높이고 교권을 강화하는 등 사기를 진작하면 자연히 교사가 되길 원하는 남성들이 늘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