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갤럭시 S8, 예약판매 신화 쓴다

입력 : 2017-04-06 19:48:27 수정 : 2017-04-06 21:43: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부터 17일까지 전국서 일제 돌입 삼성전자의 올해 상반기 야심작인 갤럭시S8이 7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이동통신 업계는 갤럭시S8의 예약 판매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7일부터 17일까지 갤럭시S8의 국내 예약판매를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예약판매되는 기종은 갤럭시S8과 화면 크기를 키운 갤럭시S8플러스로, 기본 사양 모델의 출고가격은 각각 93만5000원과 99만원이다. 갤럭시S8플러스 중 6GB램, 128GB 메모리의 고사양 모델은 115만5000원으로 가격이 책정됐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 마련된 삼성전자 체험존에서 모델들이 스마트폰 ‘갤럭시S8’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7일부터 갤럭시S8 예약판매에 들어간다.
삼성전자 제공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그 어느 때보다도 스마트폰 예약판매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구매 대기 수요도 상당한 수준이어서, 지난해 하반기 갤럭시노트7이 기록한 예약판매 40만대의 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들어 하루 평균 번호이동 건수는 약 1만1500건으로 기존의 1만3000∼1만4000건보다 크게 줄었다.

한 이동통신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S8을 사기 위한 대기 수요가 쌓이면서 번호이동 건수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공식 예약판매에 앞서 고객들이 휴대전화 판매점에서 비공식적으로 ‘가예약’을 한 사례도 많다”며 “이례적인 일”이라고 귀띔했다. 이통 3사를 통해 풀린 초도 물량도 갤럭시 노트7 때보다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통 3사 간의 고객 확보전도 치열하다. 공시지원금은 10만원 초반대로 낮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사은품과 카드 할인 혜택 등을 적용하며 고객몰이에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예약판매에 맞춰 갤럭시S8의 기기 할부금이 최대 0원까지 줄어들 수 있는 구매 프로그램을 내놨다. 특정 신용카드 이용 시 사용 실적에 따라 통신비를 할인해 주고, 1년 뒤 기기를 반납하고 다른 삼성 스마트폰으로 교체하는 조건으로 단말기 값의 50%를 할인해 준다. KT도 비슷한 구매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S8을 구매하고 18개월 또는 12개월 후 반납하면 할부금을 일부 면제해준다.

엄형준 기자 t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