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운찬 “김종인·홍석현·나 모두 대통령 원해”

입력 : 2017-04-03 22:57:37 수정 : 2017-04-04 03:23: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 셋 먼저 단일화 등 방안 여러개”
金 “5일 출마 선언” 기자들에게 문자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3일 “저를 비롯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 등 우리 셋 모두 대통령이 되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에서 이른바 ‘통합정부’를 고리로 회동하는 3인이 ‘킹’ 혹은 ‘킹메이커’ 역할 중 어느 쪽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셋이 먼저 단일화를 한 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최종 단일화를 하든지, 아니면 우리 셋과 유 후보가 참여하는 ‘원샷 경선’을 하든지 여러 방법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보궐선거 성격인 이번 대선에서 누가 당선되든지 혼자서는 국정운영을 못 한다”며 “따라서 단일화 과정에서 탈락한 사람들이 단일화 후보를 위해 선거운동을 하고, 그 후보가 당선되면 중요한 의사결정에 동참해 통합정부 혹은 공동정부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탄핵정국 등 중대한 시기에 3인이 사회적·정치적 리더로서 역할을 했느냐’는 질문에 그는 “김 전 대표는 민주당에 입당해서 작년 총선을 성공으로 이끌었었고 경제민주화를 주창해 왔다”고 평했다. 홍 전 회장에 대해서는 “비교적 보수적인 중앙일보와 비교적 진보적인 JTBC를 통해 대한민국을 좀 더 조화와 균형 있는 나라로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또 자신은 동반성장을 주창하며 경제·사회 현안에 대해 꾸준히 말했고 조용한 호응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 전 대표는 5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대선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이날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2일 김 전 대표와의 조찬 회동을 공개하며 “김 전 대표도 ‘문재인은 절대 안 된다’는 것에 공감했다”고 전했다. 김 전 대표는 최근 안철수 후보를 긍정 평가하며 연대의 뜻을 내비쳤다.

이재호 기자 futurnalist@seyg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