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승민 "홍준표, 방탄출마… 대구·경북 용납해선 안 돼"

관련이슈 2017 제19대 대선

입력 : 2017-04-03 18:30:48 수정 : 2017-04-03 23:04: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일 연속 지역 표심잡기 올인 “난 보수의 적자… 화끈하게 밀어달라” / 일부 “배신자가 여기 왜 왔나” 항의도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사흘 동안 TK(대구·경북)에 머무르며 민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보수진영의 심장인 TK 민심을 얻어야 지지율 반등을 기대해 볼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정면돌파 작전이다. TK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이끈 그에 대한 배신자 정서가 강한 곳이다.

유 후보는 3일 대구시당에서 열린 현장회의에 참석한 뒤 대구 민심의 상징적 장소인 서문시장을 방문했다. 1일 대구에 내려온 후 3일 내내 TK에 머물며 바닥민심을 훑었다. 유 후보는 서문시장에서 기자회견, 상인연합회 간담회, 서문시장 화재현장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오랜 시간 머물렀다.

유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저는 평소 ‘대구의 아들’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한 사람”이라며 “대구·경북이 ‘보수의 적자’ 저 유승민을 화끈하게 밀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배신자 정서를 의식해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구속으로 우리 대구·경북의 시·도민들께서 얼마나 착잡하고 괴로운지 잘 알고 있다. 저 역시도 인간적으로 가슴 아팠다”면서도 “법원과 검찰의 결정에 승복할 수밖에 없다. 우리 모두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왼쪽)가 3일 오전 자신의 고향인 대구의 서문시장을 찾아 상인과 인사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유 후보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향해 “대통령이 되더라도 법원에 가서 재판을 받아야 하는 무자격자”라며 “국민을 무시하지 않고서는 이런 염치없는 일을 벌일 수 없다. 자신의 판결을 앞두고 ‘방탄출마’하는 후보를 대구·경북은 결코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TK 적자는 나”라는 홍 후보의 주장에 대해 “대구·경북 분들이 그렇게 부끄러운 아들 둔지 모르겠다”고 맞받았다. ‘보수후보 단일화’에 관련해선 “시민들이 자연스레 해주실 것 같은 기분이 든다”며 인위적인 단일화는 없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대표권한대행과 김무성 선대본부장이 동행하는 등 당 차원의 지원사격도 이어졌다.

유 후보의 서문시장 방문에는 수백여명의 지지자 및 시민들이 몰려들어 환영했지만, 일부 상인들은 “시끄럽다. 배신자가 여기 왜 왔느냐”고 외치며 항의했다. 방문에 함께한 김 본부장과 정운천 의원을 겨냥한 ‘물벼락’이 시장 건물 2층에서 쏟아지기도 했다.

대구=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