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安·李 지지층 흡수 급선무… ‘원팀’으로 ‘대권 文’ 열어야

입력 : 2017-04-03 18:06:56 수정 : 2017-04-03 18:06: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불안한 ‘문재인 대세론’ 과제는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후보자 수도권, 강원, 제주 선출대회. 이재명 후보가 정견 발표를 마치고 안희정, 문재인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
 
차기 대권으로 가는 본궤도에 올라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최우선 과제는 ‘원팀’ 구성이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도는 50%를 바라보는 반면 문 후보 지지도는 수개월째 30%대에 갇혀 있다. 안희정, 이재명 경선 후보와 경쟁하는 상태에선 불가피한 결과였다. 3일 본선에 나서게 된 문 후보로선 20∼30%에 달하는 안희정·이재명 후보 지지층을 최대한 흡수해 대세론을 보강해야만 한다. 특히 경선 직후 1주일 동안 경선 승리 효과를 극대화해 한층 높은 지지도를 공고히 해 놔야 한다. 그래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최근 지지도 급상승세를 저지할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자 수도권, 강원, 제주 선출대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이재문기자

하지만 문 후보는 2012년 대선 당시 ‘원팀’을 구성하지 못해 패배한 쓰라린 경험을 갖고 있다. 당내 경선에서 패배한 손학규 후보 등의 협력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또 안철수 후보와 ‘아름답지 못한 단일화’에서 입은 내상이 컸다. 그 결과 이들 지지층을 최대한 흡수하지 못한 것이 최대 패인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문 후보는 경선 초반부터 “우리는 원팀이다. 경선이 끝나면 다시 함께 정권교체에 나설 것”이라고 줄곧 강조했다. 안희정·이재명 후보 역시 ‘원팀’의 중요성을 부인하지 않고 있다. 경선 도중 문 후보를 향해 “정떨어지고 질리게 한다”고까지 말했던 안 후보지만 막바지에는 기자들에게 “결과가 나오면 승복해서 힘을 모을 것”이라며 “선거 과정에서 서로 간 일부 신경전이 있었다 할지라도 힘 모으는 데 큰 장애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 역시 “경선 때는 포지션을 정하는 것”이라며 “누가 공격수를 하고 수비수를 할지 어떤 결정이 나든 우리는 한 팀으로 정권을 교체하고 세상교체를 할 때까지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과연 문 후보가 원팀을 성공적으로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해선 낙관론 못지않게 회의적 시각도 많다. 현직 지자체장으로서 선거운동에 직접 나서는 데 제약이 있는 안·이 후보의 협력 여부는 차치하고 양 캠프 세력이 적극적으로 문 후보 측에 가세할지는 불투명하다.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자 수도권, 강원, 제주 선출대회에서 각 후보 지지자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이재문기자

애초 안·이 후보 진영은 문 후보 측은 아예 인정조차 않는 ‘친문(친문재인) 패권주의’에 대한 반감으로 참여한 이들이 다수다. 경선과정에서 벌어진 ‘문자 폭탄’ 시비 이전부터 파인 감정의 골이 꽤 깊다. 문재인캠프가 대선용으로 확대 개편하는 과정에서 이들을 흡수해야 할 텐데 ‘용광로 선대위’를 차리기는 어렵고 일부 인사 개별 합류 수준에 머물 것이란 관측도 있다.

이에 문 후보 측은 ‘탕평인사’ 등을 앞세워 원팀을 실현한다는 구상이다. 문 후보 측 관계자는 “2012년 경선 때는 경쟁 후보들과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는 데 실패했고 경선 직후 안철수 후보가 출마선언하면서 컨벤션효과도 잡아먹었었지만 올해는 그때와 다를 것이며 여러 방안을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후보의 임종석 비서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문자 폭탄이나 18원 후원금 등은 함께 해야 할 동지들에게 깊은 상처를 남겼고, 정권교체에 이견이 없는 많은 동지의 마음이 다치고 또 닫혔다”며 “용광로 캠프를 구성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여전히 부족함을 느낀다. 문 후보를 지지하는 과정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남긴 상처를 돌아봐야 할 때”라고 글을 올렸다. 문 후보 지지자들에 대한 당부 형식을 빌려 안·이 후보 측에 과열 경선 과정에서 빚어진 불상사를 사과한 것으로 읽힌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