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럼프 대선후보 지명 전 캠프 사찰 당했다"

입력 : 2017-04-02 20:52:06 수정 : 2017-04-02 20:52: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폭스뉴스 “당국, 민간인 정보 수집”/트럼프 “사실이면 미국에 슬픈 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7월 공화당 대선후보로 지명되기 전부터 ‘트럼프 캠프’가 당시 정보당국의 사찰에 노출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는 트럼프 정부의 ‘러시아 내통’ 의혹에 이어 제기된 ‘정보당국의 사찰’ 논란과 관련된 것으로 사실 여부가 밝혀지고 구체적 내용이 공개되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미국 보수매체인 폭스뉴스는 1일(현지시간) 익명의 취재원 말을 빌려 “(트럼프 캠프의) 민간인 정보가 우연히 수집된 것은 지난해 7월 공화당 전당대회 이전이었다”고 보도했다. 버락 오바마 정부의 정보당국이 트럼프 캠프를 사찰하는 과정에서 다수의 캠프 관련 민간인 이름 등 정보가 노출되고 유포됐다는 것이다. 폭스뉴스는 사찰받은 민간인 이름을 노출한 관계자가 비교적 잘 알려진 고위 정보당국자라고 전했다.

민간인의 정보가 노출된 것은 불법 사찰에 해당된다. 민간인의 정보는 국가안보를 위해 외국의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다가 우연히 포함되는 경우만 허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 보도 직후 트위터에 “폭스뉴스가 중요한 뉴스를 보도했다”며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미국에는 슬픈 일이 될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 주장이 어디까지 사실인지는 가늠하기 힘들다. 오바마 정부의 도청 의혹을 조사 중인 공화당 소속 데빈 누네스 하원 정보위원장이 백악관과 연계됐다는 의혹을 받는 등 도청·사찰 논란에 정쟁 성격도 다분하다. 누네스 위원장은 지난 3월 말 정보기관이 트럼프 인수위원회의 정보를 수집해 전파했다고 주장했으며, 관련 정보를 백악관 영내에서 고위 관료에게 넘겨받았다. 누네스 위원장은 지난 1월 정보당국의 트럼프 캠프 민간인 사찰과 내용 유출 사실을 인지했지만, 관련 문건을 직접 본 것은 백악관 영내에서 고위 관료를 만났을 때가 처음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월4일 트위터를 통해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럼프타워에 도청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박종현 특파원 bal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