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 삶 속의 선거] 임애순씨 "국정농단 다신 없게 제대로 투표할 것"

입력 : 2017-04-02 18:41:40 수정 : 2017-04-02 18:4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17 대선 매니페스토 2.0 - 미래와의 약속] ③ ‘염병하네’ 화제 환경미화원 임애순씨 “재벌이고 서민이고 똑같이 잘 살 수는 없을 거예요. 하지만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들에게 노력한 만큼 돌아가는 세상이 왔으면 합니다.”

지난 1월 특별검사 수사에 항의하던 최순실씨에게 “염병하네”라고 외쳐 화제를 낳은 특검 환경미화원 임애순(63)씨가 꿈꾸는 세상은 ‘공정한 사회’였다. 지난달 22일 서울 강남구 대치빌딩 지하 4층에서 만난 임씨는 “차기 대통령은 한 수 눈을 낮춰 서민들을 돌아봤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월 특검 수사에 항의하던 최순실씨에게 “염병하네”라고 외쳐 화제를 낳은 특검 환경미화원 임애순(63)씨. 지난달 22일 서울 강남구 대치빌딩에서 만난 그는 “(대선 후보들이) 선거 때만 공약을 앞세우지 말고 끝까지 지켜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상윤 기자
임씨가 차기 정부에 바라는 것은 서민들을 위한 ‘일자리’다. 그는 “아들, 조카 같은 젊은 실업자들이 얼마나 많느냐”며 “결혼하고 아이를 낳는 데 드는 비용을 따져보니 결혼을 못 한다”고 일자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생계형 노동자인 임씨는 ‘임금’보다 ‘안정성’을 선호했다. 돈을 많이 주면 좋지만 일자리가 줄어들어 일을 아예 못하게 되는 것보다 낫다는 생각 때문이다. 그는 “비정규직으로 있다 보면 어느 땐 1년도 못 돼 계약이 끝난다”며 “특히 청소직이나 일용직을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하나하나 개선해 나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는 그동안 정치도 잘 모르고 정책에도 관심이 없었다. 선거 때도 후보자 팸플릿이 오면 앞에 있는 큰 글씨만 보고 “이분이면 될까”하는 마음을 가졌다. 하지만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거치며 생각이 바뀌었다고 한다. 특검에 출두하던 최순실씨가 외친 “여기는 더 이상 민주주의 특검이 아닙니다”는 말이 그를 움직였다는 거다. 임씨는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데 (최씨가) 고개를 숙인다거나 죄송하다는 말 한 마디 없이 악을 쓰는 소리에 나도 모르게 소리를 질렀다”고 회상했다.

임씨는 이후 제대로 투표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는 “최순실 같은 민간인에게 (나라가) 완전히 좌지우지된 것은 정말 아니지 않으냐”며 “이번에는 제대로 살펴봐야겠다. 국민 마음이 다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기획취재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