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 우송대학교에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국제대학이 문을 연다.

우송대는 다음달 2일 우송예술회관에서 현 총장의 이름으로 명명된 엔디컷국제대학(Endicott College of International Studies)을 개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엔디컷국제대학은 솔브릿지국제경영대학의 AACSB 인증획득과 폴 보퀴즈 월드얼라이언스 멤버 선정 등 우송대 글로벌 교육에 공헌한 존 엔디컷 총장의 교육이념을 이어받아 아시아 최고 국제대학을 목표로 설립된 단과대학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고 재학생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혁신적적인 커리큘럼을 선보일 예정이다.

학부는 매니지먼트학부(Management studies), 기술과학부(Technology studies), 국제학부(International studies), 자유전공학부(Interdisciplinary studies) 등 4개로 구성된다.

강의는 글로벌(소프트파워) 인재 양성에 최적화된 커리큘럼으로 100% 영어로 실시되며, 빅데이터 활용과 인공지능(AI)산업이 중요시 될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요구에 맞춰 사물인터넷(IoT)/소프트웨어, 빅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혁신 마인드 교육을 강화한다. 인문·역사·사회과학 및 자연과학 등 기초학문의 토대위에 경영, 국제학, 정보기술학 등을 집중적으로 교육할 방침이다.

세계적 석학이자 저명한 혁신·마케팅 기업 컨설턴트인 태국 싸신대학교 경영대학원장 디팍 제인 박사(Dr. Dipak C. Jain)를 비롯한 7개국 11명의 석학들이 해외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미국 조지아공과대학과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한 학술교류협정도 체결한다.

김홍기 엔디컷국제대학장은 “엔디컷국제대학이 아시아 최고의 국제대학이 되기 위해서는 최단기간 내에 세계 36개 대학으로 구성된 세계국제관계대학(원)연합(APSIA ; the Association of Professional School of International Affairs)의 멤버가 되어야 한다”며 “협업과 소통을 중시하고 혁신적·창의적 마인드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갈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대학과 전 교직원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