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 큰형 김정남, 말레이시아에서 女간첩 독침맞고 사망

입력 : 2017-02-14 19:59:06 수정 : 2017-02-14 20:35: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큰형인 김정남(46)이 말레이시아에서 독침을 맞고 피살됐다고 14일 정부 소식통이 밝혔다.  

김정남은 지난 13일 오전 9시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여성 2명의 습격을 받아 사망했으며 용의자들은 택시를 타고 도주했다.

극도의 보안속에 조사 중인 말레이시아 당국은 수법으로 볼 때 특수훈련을 받은 간첩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남의 피살 소식은 현지 공관을 통해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 NSC)에 즉각 보고됐으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도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정부 관계자는 "확인해 줄 수 없다"라는 말로 김정남 피살이 사실임을 간접 시인했다.

김정남은 김정일과 성혜림 사이에서 태어난 장남이다. 반면 김정은은 어머니가 고영희로 김정남과 사이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남은 아버지 김정일 장례식때도 제대로 등장하지 못하는 등 동생을 피해 그동안 마카오 등 외국을 떠돌며 살아왔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