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헌재 8명 증인채택, 너무 많다"며 심판 지연 우려

입력 : 2017-02-07 16:53:11 수정 : 2017-02-07 16:53: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국회측 소추위원들은 "이미 최후 변론 준비를 하고 있다"며 헌법재판소가 대통령 측 신청 증인 15명 중 8명을 받아준 것에 대해 "심판을 지연하려는 의도에 말려 들며 안된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7일 국회 측 소추위원장인 바른정당 권성동 의원은 탄핵심판 11차 변론기일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 측이 소송 지연을 목적으로 증인을 대거 신청했고 재판부가 절반 이상 채택했다"며 "이미 한 번 증언을 한 안종범·최순실을 다시 채택한 것은 지나치게 공정성에 집착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에 채택된 증인은 전부 대통령 측이 신청한 증인이고 이 증인들이 다음 기일에 출석 안 하면 (헌재는) 채택된 증거를 취소하고 빨리 결론을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추위원단의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도 "(대통령 측이 증인의) 출석을 충분히 담보할 수 있음에도 의도적으로 심판을 지연하려 증인 절차를 밟지 않으면 헌재가 결단 내려야 한다"며 "더 이상의 추가 (증인) 신청 및 연기 신청은 받아들여선 안 된다"고 했다.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도 "(이정미 재판관 퇴임일인) 3월13일이라는 대단히 긴박한 시간이 기다리고 있다"며 "헌재가 앞으로 좀 더 신속성이라는 점에 무게를 두고 재판을 진행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헌재는 지난 1일 박 대통령 측이 신청한 15명의 증인 중 김영수 전 포레카 대표,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 김수현 고원기획 대표,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방기선 전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을 새로 채택했다.

또 이미 증인신문을 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과 최순실씨도 다시 증인으로 채택했다. 

그러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재벌총수 4명과 수사 검사 2명 등 7명에 대해선 대통령측 요구를 물리쳤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