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덕 "부임해보니 이미 블랙리스트 시행, 김기춘의 업무지시 많았다"

입력 : 2017-02-07 15:35:59 수정 : 2017-02-07 15:35: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종덕(60·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해 신의 부임 전부터 현 정부가 시행 중이었다고 말해 주목을 끌었다.

또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주문이 많았다고 증언했다.

7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나온 김 전 장관은 '증인이 장관일 때 문화·체육 분야에서 현 정부가 우선 추진한 정책으로 생각나는 것 한두 가지 얘기해 보라'는 질문에 "문화 분야에선 문화융성과 관련한 '문화가 있는 날'이나 콘텐츠 관련 분야와 제가 오기 전부터 시행 중이던 '문화예술 분야 배제명단'과 관련한 정책, 이런 게 있었다"고 했다.

김 전 장관은 " 김기춘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으로부터 직접 업무지시를 받은 적이 많았다"며 "특히 문화 정책과 인사 관련 사항이 많았다"고 했다.

'박 대통령이 문화·예술·체육 분야와 관련해 '끝까지 챙기는 업무 스타일이냐'는 질문에 "그러시는 편이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