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덕 "조양호 사퇴는 대통령 직접 지시 아닌 靑수석들 전화 때문"

입력 : 2017-02-07 15:32:55 수정 : 2017-02-07 15:32: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조양호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한진그룹 회장)사퇴는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가 아닌 청와대 수석의 전화 때문이다"고 말했다.

7일 오후 2시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서 증인으로 나온 김 전 장관은 "조 전 위원장이 국회 청문회에서 '대통령의 뜻이라며 김 전 장관이 사표를 내라고 했다'고 말했는데 사실이냐"는 대통령 대리인단의 질문에 "박 대통령이 직접 지시하지는 않았고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또는 현정택 전 청와대 수석이 전화했다"고 답했다.

이어 "청와대 수석이 '한진해운 사태가 복잡한데 조직위원장을 겸직하고 있어서 대통령이 걱정하신다'는 취지로 말했다"며 "이를 조 전 위원장에게 전달하니 '그럼 내가 관두죠'라고 말한 뒤 다음 날인가 사표를 낸 것으로 안다"고 증언했다.

김 전 장관은 국회 소추위원이 "청와대 수석이 '한진해운 사태가 있으니 조 위원장이 조직위원장과 같은 국가 관련 일을 맡으면 여러 부탁을 할 수도 있어 껄끄러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느냐"고 묻자 "그런 취지에서 말했다"고 인정했다.

김 전 장관은 "조 위원장을 장관실에서 만나 왜 누슬리를 참여시켜 공사하는 것을 못하게 하느냐고 질책성 발언을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한국업체와 해외업체를 경쟁시키라는 취지였다"고 부인했다.

또 "지난해 5월 2일 아침에 조 위원장에게 해임 통보를 했냐"는 질문에 "(해임 통보는) 옳지 않고 그런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다"고 말해 조 위원장 사임 압력의혹을 부정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