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 국회측 대리인 "안하무인은 누가 안하무인" 설전, 헌재 직원이 말려

입력 : 2017-02-07 14:48:34 수정 : 2017-02-07 14:48: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서 박근혜 대통령측 대리인과 국회 측 대리인들이 설전을 주고 받아 헌법재판소 직원이 나서 말리는 상황이 벌어졌다.

말싸움은 박 대통령 측 정장현 변호사가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을 상대로 증인신문을 하던 중 국회 측 이명웅 변호사가 이의를 제기하며 시작됐다.

정 변호사가 전 더블루케이 이사 고영태 씨와 관련해 신문하려 하자 국회측 이 변호사가 "고영태에 대한 질문은 증인이 알거나 경험한 게 아니고 주 신문사항 범위에도 속하지 않을 것 같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정 변호사가 "저희는 그쪽(국회측)이 신문할 때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는데 왜 그러는가"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은 "이 부분은 재판부에서도 궁금해하는 부분이니 들어보겠다"며 "대신 핵심 부분만 간략히 하고 화는 내지 말라"고 양측을 진정시켰다.

오전 신문이 끝나고 재판관들이 퇴정한 뒤 본격적인 말다툼이 벌어졌다.

국회측 이 변호사가 정 변호사에게 다가가 "변호인들끼리 이의신청하는 데 왜 이의를 제기하는가"라며 "이렇게 안하무인격이 어디 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자 대통령 측 서석구 변호사는 "안하무인은 누가 안하무인인가"라면서 "3월 9일(에 탄핵인용 여부가 결정된다고) 언론 인터뷰하고 '4월, 5월 대선' 보도 자처한 게 국회 측 아닙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양측에서 고성이 터져 나갔다.

광경을 지켜보던 일부 방청객은 서 변호사 말에 "옳소!"라고 외치는가 하면 "탄핵 소추위원들, 국회 똑바로 해라!"라고 소리쳤다.

헌재 직원들이 법정 정리에 나서자 그때서야 조용해 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