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순실, 조카 장시호 회사 통해 사익 챙겨…정현식 헌재 증언

입력 : 2017-02-07 14:02:45 수정 : 2017-02-07 14:0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조카 장시호씨가 대표로 있는 회사를 통해 사익을 챙겼다는 증언이 나왔다.

7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온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은 "최씨가 그 이슈(사익추구)로 부터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다"고 했다.

정 전 총장은 "지난해 6월 재단이 '2016 국제 가이드러너 컨퍼런스'를 열었으며 당시 행사 진행을 '더스포츠엠'(SPM)이라는 회사가 맡았다"면서 "당시엔 그 회사의 존재, 배경에 대해 몰랐는데 나중에 보니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대표로 돼 있고, 실제 회사 오너가 최순실씨라는 얘기가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씨의 사익 추구가) 전혀 없었다고 얘기하기엔 무리가 있다"고 했다.

장씨는 실제로는 더스포츠엠에서 공식 직함을 갖지 않았으나 회사 설립과 운영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6개월간 운영되다 지난해 9월 폐업했다.

정 전 총장은 "최씨가 재단과 관련해 이권을 챙긴 다른 사례는 생각나지 않는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