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성민 前 블루K 대표 "난 崔의 바지사장, 오탈자 체크하는 게 일"

입력 : 2017-02-07 13:41:47 수정 : 2017-02-07 13:41: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성민 전 더블루K 대표는 "회사를 실질적으로 운영한 건 최순실이고 오탈타를 체크하는 게 제 역할이었다"며 자신은 바지사장에 불과하다는 법정 진술을 했다.

7일 조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최씨가 실질적 회사 주인이라는 진술을 했다.

조씨는 검찰이 "증인이 대표이사인데도 수입 결산 내역을 작성해 최씨에게 보고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그렇다"고 했다.

조씨는 "회사 내부 보고서엔 최씨의 결재란이 따로 있었는데 최씨는 꼭 필요한 것에만 자신의 서명을 했다"고 덧붙였다.

조씨는 "내 결재는 별도로 없었고, 내용이 맞으면 최씨에게 넘겼다. 최씨가 내용을 보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다 뜯어 고쳤다"고 했다.

조씨는 최씨 업무 스타일에 대해 "업무가 한 3가지 프로세스가 있다면 ABC 세 가지 프로세스를 동시에 진행하는 게 과거 일반 회사 스타일"이라며 "그런데 최씨는 A를 지시했을 때 ABC까지 생각하면 'A까지만 하지 왜 시키지도 않은 짓을 하느냐'며 모멸감을 줬다"고 했다.

조씨는 자신이 더블루K에서 2개월 만에 나오게 된 것도 최씨의 이런 언사 때문이라고 증언했다.

최씨가 '고영태씨가 더블루K를 주도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조씨는 "사실과 다르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최씨는 지난 달 16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변론에 증인으로 나와 "더블루K는 고씨가 해보겠다고 해서 도와준 것"일 뿐이라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