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朴 대통령측, 대면조사는 물론 사전· 사후 비공개 요구…특검 고민 중

입력 : 2017-02-07 10:47:32 수정 : 2017-02-07 10:58: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근혜 대통령 측이 이번 주 후반이 될 것으로 보이는 대면조사와 관련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대면조사 내용, 일정, 장소는 물론이고 사전 및 사후 비공개까지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박 대통령 술 내용이 공개되면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이나 최순실(61·구속기소)씨 등 '국정농단' 주요 피고인들의 법원 재판에서 박 대통령 쪽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7일 관계자 등에 따르면 박 대통령 측은 사전 비공개, 대면조사가 이뤄진 뒤 사후 보안 문제도 특검팀에 요구, 협상 중이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측은 세부 진술 내용이 언론을 통해 알려질 경우 불필요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악화한 여론으로 인해 탄핵심판 등에 영향을 받을까 우려하고 있다.

또 대통령 신분을 유지하는 만큼 그에 걸맞은 예우를 해달라는 신호로도 분석됐다.

이에 특검은 이를 어떻게 다룰지 고심하고 있다.

현재 양측은 일정이나 장소 등에 어느정도 의견 접근을 이룬 상태이다.

특검 내부에선 대면조사가 중요하기에 상당 부분 대통령 쪽 의견을 수용하는 입장을 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일부 수사팀은 통상의 법규와 공보 준칙에 맞게 원칙대로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수사 대상 사건에 대해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피의사실 이외의 수사 과정에 대해 언론 브리핑을 할 수 있다'는 특검법 규정도 비공개 요구를 수용하는데 걸림돌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