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나라도 엉망인데"… 잇단 강력 범죄에 시민들은 불안하다

입력 : 2017-02-06 19:54:10 수정 : 2017-02-06 21:20: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탄핵 정국속 민생치안 우려 목소리 / 조현병력 아들, 어머니 살해 / 설에 형 찌른 동생 긴급 체포 / 전 여친 납치·살해 등 일어나 / 시국 집회 경찰력 집중 투입 / 전문가 “합리적 인력 운용 필요”
새해가 밝은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지난달 4∼6일 사이 서울 송파구 마천동의 한 주택에서 A씨가 목이 졸려 살해됐다. 그는 자택 안방의 장롱에서 유기된 채 발견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A씨의 동생 B(69)씨를 피의자로 특정하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그를 쫓고 있다.

이어 지난 3일 송파구 송파동의 한 거리에서는 C(51)씨가 자신의 전 여자친구인 D(53)씨를 폭행하고는 자신의 차량에 태우고 사라졌다. C씨에게 납치돼 연락이 두절됐던 D씨는 결국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왔다. 경찰은 살인 혐의로 C씨를 추적 중이다.

탄핵 정국이 이어지면서 사회 전체가 어수선한 가운데 강력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수법이 잔인한 데다 사소한 시비가 극단적인 폭력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적지 않다. 가족 간 일어나는 존속범죄나 데이트폭력 등이 살인에까지 이르는 경우도 허다하다.

탄핵 정국 속에 각종 강력범죄가 더해지면서 시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속수무책이다. 일각에서는 탄핵 정국이 장기화하면서 경찰의 치안활동이 느슨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6일 서울 도봉경찰서는 어머니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살인)로 박모(41)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조현병(정신분열증)을 앓는 박씨는 지난 4일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박씨는 5일 오전 강북구 수유동의 한 거리에서 70대 노인에게 ‘묻지마 폭행’을 일삼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이날 또 부산 동래구에서는 술을 더 못 마시게 한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둘러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로 김모(40)씨가 긴급체포됐다. 김씨는 경찰에서 “술을 마시던 중 여자친구가 술을 더 못 마시게 해 화가 나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지난달 27일에는 설을 맞아 고향 집을 찾았다가 담배를 끊는 문제를 놓고 말다툼을 벌이다 형을 흉기로 찌른 이모(43)씨가 살인미수 혐의로 긴급체포되기도 했다.

시민들은 “탄핵 정국 속에 살인 등 강력사건이 끊이지 않아 집 나서기가 무섭다”고 입을 모았다.

한모(29·전북 전주시)씨는 “나라도 엉망인데 ‘이 사람이 짜증나게 하네’라는 식의 우발 범죄가 일어날 수도 있어 조심하고 있다”며 “특히 이웃에 대한 무관심까지 더해져 범죄에 대한 상호 감시가 안 되는 문제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양천구에 사는 윤모(20·여)씨는 “상대를 존중하지 않고 무시한다는 피해의식에서 일어나는 범죄도 많을 텐데…”라며 “요즘 들어 (특히) 사람들의 자존감이 낮아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또 경찰이 범죄예방 활동을 하고 있지만 잘 보이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집회에 대한 경찰력 집중으로 민생치안에 대해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서울 구로구의 서모(37)씨는 “집회로 인해 경찰력이 시위에 더 많이 투입되고 있는 상황이 아니냐”며 “민생치안이 약화되지는 않을까 걱정이 되기도 한다”고 우려했다.

곽대경 동국대 교수(경찰행정학)는 이에 대해 “지금의 시국 때문에 민생치안에 있어 허점이 보일 수도 있다”며 “경찰인력 자원은 한정돼 있는데 시국치안에 경찰력을 더 많이 투입하면 상대적으로 범죄예방, 민생치안이 약화돼 폭력·강력사건으로 이어지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인력 운용의 묘가 필요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선영·배민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