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박 대통령, “특검 조사 받겠다” 약속 성실히 이행해야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17-02-06 01:24:24 수정 : 2017-02-06 01:24: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진실 규명에 미온적이었다. 지난해 검찰의 압수수색과 조사에 불응했고, 지난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청와대 압수수색도 거부했다. 특검이 압수수색 재시도를 거론하고 있지만 청와대가 거부하는 한 성사되기 어렵다.

특검은 오는 9∼10일 중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위해 일정과 장소를 조율하고 있다고 한다. 조사 장소는 청와대 인근 안가, 연무관, 삼청동 금융연수원 등이 후보로 꼽힌다. 현직 대통령이므로 경호와 예우에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다. 수사에서 드러난 혐의를 규명하는 엄정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특검은 미르· 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거두고, 삼성이 최순실씨를 지원하도록 한 혐의(제3자 뇌물수수 및 뇌물수수),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등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이번 특검 조사만은 거부해선 안 된다. 진실을 밝힐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이다. 특검과 검찰에 구속된 대통령의 측근, 참모, 현 정부의 장·차관 출신이 10명에 가깝다. 이것만 해도 대통령으로서 큰 책임을 느껴야 한다. 최씨는 문화·체육계뿐 아니라 외교관 인사까지 주무른 것으로 특검 조사에서 드러났다. 국정이 불·편법과 비정상으로 운영됐다는 방증이다. 그런데도 박 대통령은 기자간담회와 인터넷TV를 통해 “거짓말로 쌓아 올린 거대한 산이고 엮어진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대통령의 말대로 거짓이 산처럼 쌓였다면 특검이든 헌법재판소든 공적인 장소에 나와 소상히 진위를 밝히는 게 옳다.

헌재의 탄핵심판 결정이 이달 말 혹은 3월 초 내려질 것으로 전해지면서 찬반 시위는 더욱 거칠어지고 있다. 어느 쪽으로 결론이 나든 탄핵정국의 후유증이 예상되는 엄중한 상황이다. 양측이 충돌하는 불상사를 막기 위해서라도 국정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이 최씨 농단사태의 전모를 털어놔야 한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박영수 특검을 임명하면서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본격적인 특검수사가 시작되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특검의 직접 조사에도 응해서 사건 경위에 대해서 설명할 예정”이라고 악속했다. 당시 “특검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사건의 모든 진상이 밝혀지고 책임이 가려지길 희망한다”고 밝힌 만큼 진위가 명명백백하게 가려지도록 적극 협조해야 한다. 박 대통령의 약속과 희망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