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우택 "개헌은 최고 개혁… 대선주자 연석회의"

입력 : 2017-02-03 19:17:37 수정 : 2017-02-03 22:36: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우택, 교섭단체 연설서 제안 “초당적 정책컨소시엄도 구성… 실업 해결 ‘청년부’ 신설 검토”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3일 “여야 대선주자 개헌연석회의를 열자”고 제안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2월 임시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개헌은 현 시점에서 할 수 있는 최고의 정치 개혁”이라며 “여야 대선주자들 모두가 오로지 나라와 국민을 위한 애국심을 갖고 있다면 어떤 사심도 없이 대선 전 개헌에 합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의 개헌연석회의 제안에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대세론이 공고해지는 대선판을 개헌을 통해 흔들어보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분석된다.

그는 ‘대선 전 개헌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야당의 지적에 대해 “국회의원들이 결단만 내린다면 개헌은 두어 달이면 이뤄낼 수 있다”고 반박했다. 개헌에 소극적인 민주당을 겨냥해선 “대통령에 당선되면 개헌하겠다는 지키지도 않을 약속을 하거나, 시간이 없어 못한다는 무책임한 자세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외교·안보·국제경제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전문성을 갖춘 여야 의원들로 구성된 ‘초당적 정책 컨소시엄’ 구성도 제안했다. 그는 “초당적 정책 컨소시엄에서는 외교·안보·국제경제 등 국가 차원의 대응과 관리가 필요한 현안을 놓고 지혜와 아이디어를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당은 청년 문제를 정부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기 위해 정부에 ‘청년부’를 신설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던 중 탄핵 정국으로 인한 국정 혼란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통해 개헌 등 각종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정 원내대표는 야당의 정치행태를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새로운 정치를 외치고 말로는 국민대통합을 역설하면서 정작 당 안에서는 패권을 누리는 것이 통합이냐”며 “편가르기식 발상 자체가 청산돼야 할 구정치의 표본”이라고 지적했다. 야그는 보수적자를 놓고 경쟁 중인 바른정당에 대해서는 “한번도 배고파 보지 않은 금수저 출신들이 서민 보수를 자처하고 부모의 배경으로 군대를 빠진 사람들이 안보 보수를 외치는 것은 사이비 보수”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야권은 정 원내대표가 남탓만 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순실 국정농단에 대한 일말의 책임의식, 국민에 대한 사과는 전혀 없고 오로지 남탓이라는 알맹이 없는 내용이었다”며 “고장난 당이다”고 목청을 높였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도 “새누리당이 무슨 할 말이 그렇게 많나. 분량만 길고 사과는 부족한 연설이었다”고 평가절하했다.

남상훈 기자 nsh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