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靑 "대통령 '피의자'적시는 헌법위배, 영장만 10개로 靑대부분 포함"

입력 : 2017-02-03 17:10:08 수정 : 2017-02-03 17:10: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압수수색 시도와 관련해 " 탄핵 심판 판결이 내려지지도 않은 상태에서 대통령을 '피의자'로 적시한 영장으로 무리한 수사를 실시하는 것은 헌법 위배로 심히 유감이다"고 특검팀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특검이 청와대 압수수색과 관련해 영장 집행 장소와 대상을 최소화했다고 주장했으나 제시한 영장은 무려 10개였다"며 "국가 기밀 등이 포함된 청와대 내 대부분의 시설을 대상으로 하였다"고 특검팀의 주장을 반박했다.

3일 오후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오늘 특별검사는 헌법상 소추가 금지되는 대통령을 피의자로 하여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을 시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불소추 특권은 대통령이 재직 중 국가를 대표하면서 그 신분과 권위를 유지하기 위한 최소한의 헌법상 보호 조치"라고 지적했다.

압수수색 범위에 대해 정 대변인은 "비서실장을 비롯해 여러 수석실과 비서관실 뿐 아니라 행정 요원 근무지, 차량, 컴퓨터, 전산자료까지 광범위했다"며 "특검이 얘기한 제한적 수색과는 거리가 멀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청와대는 군부대가 상주하면서 다수의 군사시설이 설치돼 있고 군사상 비밀에 의해 특정경비지구·국가보안시설 가급으로 지정되어 특별한 보호를 받고 있다"며 "전략적 군사적 이익이 있는 각종 비밀 자료가 각 사무실에 산재한 군사상 비밀을 요하는 장소이다"고 설명했다.

이를 근거로 이날 "형사소송법 제110조에 의거 경내 진입이 불가함을 설명했다"고 했다.

이날 청와대는 형사소송법 제110조(군사상 비밀과 압수)와 111조(공무상 비밀과 압수) 조항을 이유로 압수수색 불승인 사유서를 특검측에 제출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