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난 여론 돌리기'…소녀상 희생양 삼은 아베 정권

입력 : 2017-01-09 19:10:35 수정 : 2017-01-09 20:52: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잇단 외교 실패에… 한국 때리기로 일 우익 불만 달래기 / 미 트럼프 당선에 정상외교 차질 / 쿠릴섬·센카쿠 문제 등 개선 난망 / 지지층 불만 커지자 한국 ‘희생양’ / 박 대통령 탄핵도 계산한 노림수
'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주요 인사들이 연일 국내외에서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며 한국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최근 잇단 외교 실패에 대한 자국 내 비난의 화살을 한국으로 돌리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9일 NHK에 따르면 체코를 방문 중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8일(현지시간) 현지에서 일본 기자들에게 2015년 한·일 정부 간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위안부 재단에 10억엔을 출연한 사실을 언급하며 “일본이 합의를 이행한 만큼 한국도 착실히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아베 총리와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집권 자민당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자민당 간사장 대행도 소녀상 철거를 촉구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2015년 12월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양국 합의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아베정권의 주요 인사들이 이처럼 전방위 공세에 나선 것은 최근 잇단 정상외교 실패로 지지층인 우익 세력의 불만이 커지자 그 희생양으로 한국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안 가결로 업무정지 상태에 빠져 정상외교에 공백이 생긴 상황이어서 한국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할 것이라는 계산도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애초 아베정권은 주변국들과의 정상외교를 통해 미국과는 동맹 강화, 한국과는 위안부 문제 해결, 러시아와는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 문제 해결, 중국과는 센카쿠제도(중국명 댜오위다오) 갈등 완화 등을 추진하며 꾸준히 성과를 거두는 듯했다. 하지만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했다.

귀국하는 주한 일본대사 부산 주재 일본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일시 귀국하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오른쪽)가 9일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남제현 기자
트럼프 당선자는 선거기간 ‘미·일 동맹 재검토’를 언급했고, 아베정권이 새로운 성장동력의 축으로 삼으려 했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도 ‘취임 첫날 탈퇴’를 선언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미국 대선 직후 곧바로 미국으로 달려가 트럼프 당선자와 만났고, 트럼프정권 출범 직후인 오는 27일을 중심으로 미·일 정상회담을 추진 중이지만 성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지난달에는 아베 총리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야마구치현으로 불러들여 쿠릴 4개섬 문제를 놓고 담판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반환’ 문제를 꺼내지도 못했다. 친러 성향의 트럼프 당선자 때문에 러시아가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기대하게 되면서 일본에 매달릴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본은 다음 협상을 위해서라도 경제협력이라는 보따리를 내놓을 수밖에 없었다.

아베 총리는 중·일 국교정상화 45주년인 올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양국 관계 개선에 나설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남·동중국해 문제로 양국 사이에는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과 위안부 문제가 다시 문제가 불거졌다. 아베정권은 ‘소녀상 이전’이라는 성과를 내세워 위안부 합의에 불만을 제기하는 우익 세력을 달래왔다. 하지만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은 이전될 기미가 없고, 부산에도 소녀상이 설치됐다. 아베 총리는 소녀상 이전에 대해 “이전할 수 없다면 나도 힘들다”고 주위에 얘기한 바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최근 전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지난 6일 소녀상 문제에 대한 ‘강경조치’를 선언했다. 그리고 사흘 뒤인 9일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 주재 총영사는 일시 귀국했다.

도쿄=우상규 특파원 skw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