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대사와 부산 영사, 9일 日로 돌아가…'위안부 소녀상' 설치 항의

입력 : 2017-01-09 11:04:42 수정 : 2017-01-09 11:0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한 일본대사과 부산 총영사가 부산 총영사관가 일본 정부의 결정에 따라 9일 일본으로 돌아갔다.

일본측은 지난해 12월 31일 부산 일본 영사관앞엣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되자 "일본은 (한일간 합의를) 이행한 만큼 한국도 착실히 이행해 달라"며 항의와 함께 단교 다음가는 초강경 조치인 대사 귀국을 명령했다.

나가미네 야스마사 일본대사는 이날 낮 김포공항을 통해 본국으로 갔다.

모리모토 야스히로 부산총영사는 이날 오전 김해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돌아갔다.

주한 일본대사 본국 소환은 지난 2012년 8월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독도 방문 이후 처음이다.

일본 정부가 주한대사 본국 소환 등의 조치를 발표한 지난 6일 사전 녹화한 NHK 프로그램에서 아베 총리는 "10억엔을 냈으니 한국이 제대로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일련의 일본 조치는 치밀하게 준비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아베 총리는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한일 정부간 합의를 역행하는 것은 건설적이지 않다"고 미국에 대해 '외교상의 지원'을 요청했다.

아베는 자신들은 합의를 이행했음에도 한국측이 일본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추가로 설치, 합의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는 논리를 국제사회에 전파하려는 의도를 노출했다.

또 탄핵정국을 맞아 한국 정부가 조직적인 대응에 나서기 힘들 것이라는 계산도 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위안부 합의 파기 및 재협상'을 주장하는 야권 대선주자들을 미리 묶어 놓으려는 포석도 깔려 있다.

아베는 NHK 토론프로그램에서 "한국의 정권이 바뀌어도 (한일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 국가 신용의 문제다"라고 말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