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뉴스분석] 민주 경선체제·반기문 귀국… 불붙은 대선 레이스

입력 : 2017-01-08 18:04:36 수정 : 2017-01-09 15:52: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기경쟁 모드 시작
'
클릭하면 큰 그림으로 볼 수 있습니다

대선 레이스가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막이 오른다.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 심리에 속도를 내며 조기대선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8일 설 연휴 전까지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대선후보 경선 체제로 전환하겠다는 내용의 ‘경선 로드맵’을 발표했다.

여권도 유력 주자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과 함께 대권을 향한 광폭 행보에 본격 돌입할 것으로 예상되며 술렁이고 있다. ‘야권의 대선 경선 체제 전환’과 ‘반기문 귀국’이 맞물리며 정치권 전체가 이번주부터 조기대선 열기로 달아오를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추 대표는 당내 대선 경선 룰 마련을 시작, 설 연휴 전에는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칠 수 있게끔 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문기자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오늘부터 당내 대선 경선 룰 마련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사회 대개혁은 정권교체로부터 시작될 수밖에 없다. 정권교체의 첫걸음을 떼겠다”며 “(오늘부터 경선) 룰 마련에 착수함과 동시에 적어도 설 연휴 시작 전에는 예비후보 등록을 끝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경선의 원칙은 공정성과 중립으로, 무엇보다 후보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모든 후보가 수긍할 수 있는 최적의 경선 룰을 만들겠다”며 “당헌당규위원회가 주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저도 주자들을 일일이 만나 의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경선 일정을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추 대표가 이 같은 로드맵을 제시함에 따라 민주당 내 잠룡들은 이번주부터 각자 경선 캠프 구성과 공약 마련, 지자자 조직 확대 등의 준비 작업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반사모(반기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출범식에서 관계자들이 반사모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
여권도 반 전 총장 귀국과 함께 조기대선 경쟁 모드에 돌입할 전망이다. 반 전 총장은 귀국 메시지를 통해 자신의 대략적인 대선 구상을 밝힘과 동시에 대권주자 행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반 전 총장의 최측근인 김숙 전 유엔대사는 지난 주말 미국 뉴욕을 방문해 반 총장과 만나 귀국 메시지 내용과 대선 일정 등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귀국 메시지에는 그가 평소 강조해온 대통합과 대타협 등 대선 화두가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반 전 총장은 귀국 당일에는 지난해 5월 방한 때와 마찬가지로 지하철로 이동해 서울 사당동 자택에 짐을 풀 예정이다. 이튿날에는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뒤 고향인 충북 음성을 방문한다. 일정 순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진도 팽목항과 5·18 국립묘지, 부산 유엔묘지, 대구 서문시장 등을 돌며 민심을 청취한 뒤 설 연휴 이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계획이다.

새누리당과 이날 당명을 확정한 바른정당, 그리고 제3지대 세력 등이 ‘반기문 모시기’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여권은 물론 정치권 전체가 그의 일거수일투족에 촉각을 곤두세울 것으로 보인다.

김동진·박세준 기자 bluewin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