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반 귀국·제3지대·당내 갈등… 조기대선 체제로 돌파 의지

입력 : 2017-01-08 18:23:29 수정 : 2017-01-08 21:5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추미애 대표 경선 로드맵 제시 / “탄핵 완수·정권교체 위해 철저 준비… 당이 책임지는 대선정책과 공약을” / 개헌 저지보고서·문자폭탄 파문 등 당 안팎 갈등에 ‘공정과 중립’ 강조 / 당내 잠룡들 “지도부 따를 것” 환영 더불어민주당이 조기 대선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 추미애 대표가 8일 대선 경선 룰 협상 개시와 함께 설 연후 전까지 예비후보 등록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히면서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부터 탄핵 완수와 정권교체를 위한 빈틈없고 철저한 준비를 시작하겠다”며 대선 경선을 위한 제반 작업 착수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예비후보 등록으로 당내 주자가 확정되면 캠프별 협상팀을 구성해 경선 룰 협상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 대표는 경선의 원칙으로 ‘공정과 중립’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대선 경선을 위한 예비후보 등록절차를 설 연휴 전에 마무리하겠다”며 당내 경선 절차 착수 방침을 밝히고 있다.
이재문 기자
민주당이 조기 대선체제로 전환하게 된 배경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귀국 임박 및 제3지대발 정계개편 움직임, 당 연구소의 개헌 저지 보고서 파문 등 어수선한 당 안팎의 사정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당내 경선 레이스가 시작도 안 된 상황에서 특정 후보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 문제로 내부 갈등도 불거지고 있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각각 창당과 전당대회가 예정된 것과 달리 민주당은 별다른 정치 이벤트가 없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당이 경쟁력 있는 대권후보들을 내세워 원내 1당의 존재감과 정권교체의 불씨를 이어가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추 대표는 “당이 책임지고, 당이 보증하는 대선 정책과 공약을 준비하겠다”며 ‘당 중심의 대선’을 강조했다. 이어 “경선 후에는 소속 의원들의 거당적인 참여를 보장하고, 각각의 역량과 자질에 맞는 최상의 임무를 맡기겠다”고 말했다. 경선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당의 화합을 위해 당 주도로 대선을 끌어가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민주당의 경선 룰 협상은 컷오프 범위, 모바일 투표와 완전국민경선제 도입 여부, 당원과 국민의 참여 비율 등을 놓고 치열한 샅바싸움이 예상된다.

그동안 탄핵 정국을 의식해 경선 룰 문제에 대한 구체적 언급을 자제해 왔던 당내 잠룡들은 이날 추 대표의 발표가 나오자 일제히 환영 입장을 내놓았다. 문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김경수 의원은 기자들에게 “경선 룰에 대해서는 당에 일임하겠다는 것이 문 전 대표의 생각”이라며 “다른 주자들과 협의해서 결정된다면 어떤 룰이든 받아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 대변인을 맡은 제윤경 의원은 “지도부가 정하는 경선룰에 잘 따라가겠다. 과도한 정쟁은 하지 않겠다”며 “오히려 민주당이 수권능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경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측 박홍근 의원은 “국가의 대개혁을 원하는 민심이 광장의 촛불을 통해 확인됐다”며 “이런 열망이 반영될 수 있도록 최대한 국민들의 참여가 보장되는 경선룰 마련에 지도부가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변인 격인 박수현 전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추 대표가 대선 주자들을 직접 만나겠다고 하셨으니 조속한 시일 내에 모임이 성사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부겸 의원도 “정권교체의 가능성을 높이는 룰을 만드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해달라. 당 지지율을 높이면서 감동이 있는 경선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