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새해 첫 주말 촛불시위 전국서 열린다…세월호 추모 행사도

입력 : 2017-01-07 11:40:07 수정 : 2017-01-07 11:58: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과 헌법재판소 탄핵 인용을 요구하는 새해 첫 주말 촛불집회가 7일 전국 곳곳에서 이어진다. 일부 지역에서는 탄핵을 반대하는 보수단체의 맞불집회도 열린다.

'박근혜 정권 퇴진 부산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4시부터 서면 중앙로 일원에서 시국대회를 연다.

주최 측은 이번 집회가 세월호 참사 1000일(9일)을 앞두고 열리는 만큼 5만 명 이상 참석할 것으로 내다봤다.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는 2000여 명(경찰 추산)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국 촛불집회가 오후 5시부터 시작된다.

참석자들은 세월호 참사 1000일을 맞아 '1000일의 기다림'이라는 주제로 집회를 진행한다. 추모 촛불로 세월호를 형상화하하고, 참사 당일인 4월16일을 뜻하는 노란 풍선 416개를 하늘로 날린다.

앞서 세월호 3년상을 치르는 '광주시민상주모임'과 '광주 남구 촛불모임'은 이날 오전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앞 5·18민주광장을 출발, 산수오거리·광주교대·남구 진월동 푸른길공원을 거쳐 출발점으로 돌아오는 도보순례에 나섰다.

전남 목포에서는 '세월호 잊지 않기 목포 공동실천회의'가 오후에 평화광장에서 1000일의 기다림 행사를 열어 희생자 304명의 이름을 들고 광장 일대를 행진한다.

대구에서도 시국대회가 열린다. 주최 측 추산 1500여명이 대구 중구 중앙로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행사를 열고 2.4㎞를 행진한다.

김포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5시 경기도 김포시 사우동 사우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1000일 추모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촉구를 겸하는 문화제를 연다. 주최 측 예상 1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전에서는 시국대회가 이날 오전 4시부터 서구 타임월드 앞에서 열린다. 이 행사에는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6∼7명이 함께해 추모를 위한 노란배 접기, 유가족에게 쓴 편지 낭독 등을 진행한다. 가수 김장훈은 추모공연을 한다.

제주시청 앞, 강원도청 앞 소공원, 강원 원주농협 원일로지점 앞, 경남 창원시청 앞 광장, 충북도청 앞과 청주 성안길 일대 등 전국 곳곳에서도 새해 첫 주말 촛불을 밝힌다.

한편 맞불집회도 열린다.

울산에서는 박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촛불집회와 처음으로 같은 날 열린다.

울산에서 탄핵을 반대하는 보수단체가 집회 신고를 하고 대규모 집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파생단체인 '박사모가족중앙회'는 이날 오후 1시부터 남구 삼산동 롯데백화점 광장에서 '자유수호 및 탄핵기각을 위한 범울산시민궐기대회'를 연다. 주최 측은 1000 명가량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했다.

'울산시민행동'은 이곳과 200m 정도 떨어진 현대백화점 옆 거리에서 오후 5시부터 박 대통령의 하야와 탄핵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연다.

경찰은 두 단체의 집회 시간이 달라 별다른 충돌은 없을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현장에 병력을 배치할 방침이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