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개혁보수신당 대북정책도 ‘좌클릭’

입력 : 2017-01-06 18:33:37 수정 : 2017-01-06 18:3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강 초안 ‘10·4선언 존중’ 등 포함/새누리 “정체성에 의구심” 맹비난 새누리당 탈당파가 모인 개혁보수신당(가칭)이 중도·진보층을 공략하기 위해 경제정책에 이어 대북정책까지 진보적 색채를 강화했다. 새누리당 정강·정책에 비해 ‘좌클릭’했다는 평가다.

신당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6·15남북공동선언,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 전 국방위원장의 10·4선언을 ‘존중’한다는 표현을 강령인 정강 초안에 포함시켰다. 새누리당은 이를 북한의 핵 개발을 도와준 퍼주기라고 비판하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가 임시정부의 법통을 이어받았다는 내용과 4·19혁명, 부마 항쟁,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 등 민주화 업적에 대한 평가도 정강에 들어 있다. 새누리당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건국일로 보고 있다. 신당 관계자는 6일 통화에서 “유연한 대북정책을 통해 야당과 중도·진보층 잡기 경쟁을 벌일 방침”이라며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해 남북관계 개선과 효과적인 대북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신당의 좌클릭을 비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신당이 인기영합주의를 내놓거나 노무현 전 대통령이 김정일과 합의한 10·4정상선언을 아무런 설명도 없이 존중하겠다는 식으로 신당의 정체성에 의구심을 갖게 하는 행보를 한다면 국민은 이 당이 지향하는 바가 무엇인지 우려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당은 이날 당 대표를 비롯한 선출직 당직자들의 비위가 있으면 당원들이 소환해 탄핵할 수 있는 당원소환제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다. 홍일표 의원은 “직접민주주의 요청이 강한 만큼 우리 당도 이런 시대적 흐름에 맞춰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남상훈 기자 nsh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