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월호 당일, 네티즌…“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입력 : 2017-01-06 08:16:19 수정 : 2017-01-06 08:16: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YTN 방송화면 캡처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개인 업무 또는 비공식업무를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지난 5일,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은 헌법재판소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탄핵심판 2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해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8시30분께 대통령의 호출을 받고 관저로 올라가 대통령과 함께 업무를 봤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윤 행정관은 해당 업무의 성격을 묻는 질문에 “정확히 어떤 업무인지 기억나지는 않지만 개인적 업무나 비공식 업무인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Des***) 세월호 당일 기억이 안 난다는 걸 합리화하려고 작년 재작년하면서 어버버” “(과객) 세월호 당일 오전 티비가 없는 방에서 업무를 봤다는 윤전추의 말을 진실이라 친다면 피부시술을 한 거 보다 더 소름이 끼친다.” “(Mel***) TV 없는 방을 강조한건 드라마는 절때 안 봤다는 논리를 위한 거?” “(일체유심조)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