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탄핵심판 2차 변론, 네티즌…“참 좋은 나라 아직도 비호해줄 세력이 있는걸 보면”

입력 : 2017-01-06 00:04:11 수정 : 2017-01-06 00:04: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합뉴스 제공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라운드 격인 2차 변론기일이 증인 3명의 불참으로 공회전했다.

5일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2차 변론기일에 이재만, 안봉근 전 비서관, 이영선 행정관은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재만, 안봉근 두 전 비서관에겐 아예 출석요구서가 전달되지 않았고 출석 요구서를 수령한 이영선 전 행정관도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재판정에 나오지 않으면서 증인 신문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두 전 비서관이 출석하지 않자 잠시 휴정을 선언한 재판부는 “(이들이) 증인으로 채택된 사실을 알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한 번 더 신문기회를 달라는 소추위원단 측의 의견을 받아들여 19일 6차 변론기일까지 이들에 재소환을 통보하고 소재를 파악키로 결정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만년보컬) 참 좋은 나라 아직도 비호해줄 세력이 있는걸 보면” “(달초코) 아 열 받아 아 혈압 올라 그럼 나 국민 아니냐???” “(soY***) 박근혜 탄핵 심판 제2차 변론 기일아침부터 추악한 작태를 바라보며 자꾸만 입을 앙다물고 있다” “(요동방면) 정말 답 없는 일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슈팀 e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