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전추 “박 대통령, 세월호 당일 업무 봤다”

관련이슈 박근혜 대통령 탄핵

입력 : 2017-01-05 22:09:16 수정 : 2017-01-05 22:58: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전 9시 관저 집무실 들어가 오후 미용사 2명 모셔다 드려”… ‘7시간’ 의혹 알리바이 증언 / 다른 주장과 배치… 위증 의혹 윤전추(38) 청와대 행정관이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2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해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 등에 관한 알리바이를 증언했다. 윤 행정관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이 업무를 봤다”며 본인이 그 증인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그러나 윤 행정관의 증언은 다른 사건 관련자들의 주장과 달라 위증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제2차 변론기일에 증인 출석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하상윤 기자

5일 서울 종로구 헌재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에서 윤 행정관은 “당시 오전 9시에 박 대통령이 관저 집무실로 들어가는 것을 봤고 단아한 옷을 입고 메이크업과 머리 손질이 어느 정도 돼 있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 호출을 받고 관저로 올라가 대통령과 함께 업무를 봤다”며 “정확히 어떤 업무인지 기억나지는 않지만 개인적 업무나 비공식 업무인 것으로 기억한다”고 주장했다.
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첫 재판에서 수의를 입은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왼쪽부터)이 변호인과 함께 자리에 앉아 재판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최씨 등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얼굴 촬영을 피하려고 고개를 숙이던 최씨는 법정에서 카메라가 치워지자마자 고개를 들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 행정관은 이어 “(오후에) 박 대통령의 헤어와 메이크업을 담당하는 두 사람을 관저로 모셔다 드린 뒤 박 대통령에게 직접 민방위복도 챙겨드렸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알리바이를 윤 행정관이 보증하고 나선 셈이다. 다만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이 오전 10시쯤 세월호 참사를 인지했을 것이라는 진술을 해 논란의 불씨를 남겼다.

하지만 그의 일부 증언은 다른 주장들과 앞뒤가 안 맞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선 윤 행정관의 진술은 박 대통령의 미용사들이 오전에 출근해 대통령 머리를 손질했다는 언론 인터뷰 기사와 배치된다. 윤 행정관은 이날 자신이 박 대통령에게서 직접 박 대통령의 옷값을 받아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에게 전달했다고 했으나 고 전 이사는 국회 청문회에서 “최순실(61·구속기소)씨로부터 박 대통령 옷값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이날 변론기일에는 이재만(51)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51) 전 국정홍보비서관, 이영선(38) 행정관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헌재는 이·안 전 비서관은 19일, 이 행정관은 12일 각각 다시 불러 증언을 듣기로 했다.

박현준·김민순 기자 hjun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