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장메모] ‘문고리 2인’ 누구를 위한 잠적인가

관련이슈 현장메모

입력 : 2017-01-05 18:41:49 수정 : 2017-01-05 21:10: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왼쪽),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
박근혜정부 초반부터 관가에서 떠돌던 우스개가 있었다. 박 대통령의 ‘청와대 문고리 권력’을 동물에 비유하자면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은 ‘뱀’,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은 ‘개’에 가깝다는 것이다. 이들의 평소 인상과 처신을 놓고 각각 간교하거나(이 전 비서관) 무데뽀(안 전 비서관) 스타일로 본 공무원들의 비유다.
 
부정적 어감이 강한 데서 보듯 공무원들도 대놓고 말은 못하지만 호가호위하는 문고리 권력에 거부감이 상당했던 모양이다. 다만 ‘3인방’ 중 막내인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은 ‘닮은 꼴 동물’이 거론되지 않았다. ‘(이, 안 전 비서관처럼)존재감을 과시하려 하기보다 맡겨진 일만 묵묵히 하는 스타일’이란 세평과 무관치 않아 보였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터진 직후 이, 안 전 비서관이 먼저 사법처리되고 정 전 비서관이 홀로 남아 박 대통령을 보좌할 것이란 관측이 무성했던 이유이기도 하다. 그러나 포승줄에 묶인 사람은 정 전 비서관이었고 다른 문고리들은 자유의 몸으로 어디론가 사라졌다.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주요 증인임에도 거처를 떠나 행방이 묘연하다. 이들의 명령을 충실히 따르며 비선실세 최순실을 수행했던 이영선 전 행정관도 5일 헌법재판소의 출석 요구를 거부했다.

박현준 사회부 기자
자신들이 충성을 다해 모신 박 대통령은 탄핵소추 사유를 모두 부인하며 ‘세월호 7시간’도 거리낄 게 없다고 확신하는 마당에 납득이 가지 않는 처신이다. 박 대통령의 오랜 수족들로서 탄핵위기에 처한 ‘주군’의 결백을 앞장서서 입증해야 할 사람들이 잠행 모드여서다. 그러니 거짓말이 들통날 것을 두려워한 박 대통령과 문고리 권력들이 헌재 심리를 파행으로 몰고 가려고 작당한 것 같다는 말까지 나돈다.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다. 

일각에서는 두 사람을 보며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떠올리기도 한다. 박 대통령보다 자기 방어에 급급했던 우 전 수석처럼 문고리 권력들도 자신들의 치부가 드러날까봐 잠적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저러나 ‘대통령의 살과 같다’는 평을 들으며 국정의 주요 역할을 담당했던 인사들이 할 짓은 아니다. ‘정말 간교하고 무데뽀다’라는 소리를 듣지 않으려거든 국민에게 최소한의 염치를 보여야 한다.

박현 준 사회부 기자 hjun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