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운전추 "朴 대통령 지시로 고영태 의상실에 현금 들고가 지불"

입력 : 2017-01-05 17:14:50 수정 : 2017-01-05 17:14: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순실씨 개인비서 노릇을 한 것으로 의심받은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로 고영태 의상실을 찾아가 현금을 지불했다"며 항간의 최순실 옷값 대납 의혹을 부인했다.
 
5일 오후 3시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한 윤 행정관은 대통령으로부터 "'이 돈을 의상실에 갖다 줘라'라는 지시를 받고 의상실을 찾은 적이 있다"고 했다.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으로부터 밀봉된 노란색 서류 봉투를 받았으며 내용물을 확인하지 않고 의상실에 갖다 줬다"고 했다.

윤 행정관은 "최근까지 직접 돈 봉투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예전에도 몇번 주셨는데 그 기간이 언제인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