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朴 대통령 간담회 빌어 입맞추기 신호, 블랙리스트 관련자=친일파"

입력 : 2017-01-03 10:17:32 수정 : 2017-01-03 10:17: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인사회에 대해 "구체적인 범죄행위를 말하면서 국민을 선동하고, 자기 지지층에 사인을 주고, 증인 입 맞추기를 위해 신호를 보내는 용도로 언론을 활용하는 것은 상당히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간적 소회를 밝히는 것은 문제없지만, 박 대통령의 주장이 수사·재판·탄핵심판에 영향을 줄 수 있도록 조작하고 있는 게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자들이 문화계 관련 인사들이라는 점이 충격적"이라며 "자신의 출세를 위해 동료를 고발해 좌파로 묶어 리스트를 만든 결과 출세했다는 점에서 일제시대 친일파와 뭐가 다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수정권 10년 동안 황폐해진 문화계는 블랙리스트라는 다섯 글자로 상징된다"고 비판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