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대 전 입학처장 "정유라 입학, 총장에 별도 보고했다"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2-15 16:50:21 수정 : 2016-12-15 16:59: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경희 전 총장 "입학처장이 '특이사항'으로 보고"
'비선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이화여대 입학 당시 입학처장이었던 남궁곤 교수는 15일 최경희 전 총장에게 정유라 입학 사실에 대해 별도 보고했다는 의혹과 관련, "저는 (보고한 게) 처장으로서 적절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남 교수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유라를 총장에게 보고한 게 적절했다고 보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남 교수는 그러나 '특수층 자녀가 수시입학 원서를 내면 총장에게 보고하느냐'는 안 의원의 질문에는 "통상적으로 그렇진 않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최경희 전 총장은 "남궁곤 전 처장이 이제 입학에 관련해 특이한 사항이거나 문제가 있다면, 구두나 전화로 말하기도 한다"며 "(정유라에 대해서는) 처장회의에서 입학처장이 간단하게 '특이사항'으로 보고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유라 때문에) 회의 같은 걸 한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최 전 총장은 "입학에 관련해서는 총장은 관여할 수 없고, 전혀 모르고 있다"며 정유라 입학을 지시한 적은 없다고 부인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