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친박, 청문회서 '옷값대납 뇌물죄'추궁한 비박계에 격분 정면충돌

입력 : 2016-12-08 16:13:13 수정 : 2016-12-08 16:13: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누리당 친박계는  8일 의원총회에서 '최순실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옷 값 대납이 뇌물죄' 라는 등으로 증인들을 추궁한 비박계에 격분, 맹비난했다.

이에 비박계 의원들이 맞서는 등 정면충돌 양상을 빚었다.

오는 9일 탄핵 표결 문제를 논의키 위해 소집된 의원총회에서 친박계인 조원진 최고위원은 지난 7일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같은 당 비박계 의원들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조 최고위원은 최순실이 박 대통령에게 제공했다는 100여벌의 옷과 30~40개 가방을 최순실이 대납한 것이라면 '명백한 뇌물죄'가 된다는 여당 청문위원들의 발언에 대해 "대통령의 뇌물죄로 인정될 수 있는 그런 심문조사를 추정만을 가지고 전국민이 보는 생방송에서 그런 주장을 할 수 있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일부 친박계 의원들도 조 최고위원의 의견에 가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청문회에서 이 문제를 집중 추궁한 비박계 황영철 의원이 즉각반발,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황 의원은 의총 직후 상기된 표정으로 "아직도 정신 못차리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고 친박계를 비판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